MY MENU
서브텍스트

새집증후군이란?

새집 증후군에서
조금이라도 해방되자!

새집증후군(Sick house syndrome)이란 무엇인가요?
집이나 건물을 새로 지을 때 사용하는 건축자재나 벽지 등에서 나오는 유해물질로 인해 거주자들이 느끼는 건강상 문제 및 불쾌감을 이르는 용어입니다. 새집에 사용한 여러 자재에서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배출됩니다. 여기에는 벤젠·톨루엔·클로로포름·아세톤·스틸렌·포름알데히드 등의 발암물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 집을 지을 때 발생한 라돈·석면·일산화탄소·이산화탄소·질소산화물·오존·미세먼지·부유세균과 같은 오염물질도 있습니다. 이밖에 곰팡이·바이러스와 같은 세균·진드기·애완동물 등의 생물도 실내공기를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이러한 오염물질이 건물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실내에 축적되면 각종 문제를 일으키게 됩니다.

사람이 이러한 오염에 짧은 기간 노출이 되면 두통, 눈·코·목의 자극, 기침, 가려움증, 현기증, 피로감, 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랜 기간 노출이 되면 호흡기절환, 심장병, 암 등의 질병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실내공기 오염정도는 집 안팎의 환경조건, 사용한 건축자재의 종류와 공법, 환기시설에 따라 큰 차이가 납니다.

따라서 이러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화학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마감재 대신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야 합니다. 또한 환기를 자주하여 실내 오염물질을 내보내고, 공기정화용품을 사용합니다. 새집으로 이사갈 경우에는 이사하기 전에 보일러 등으로 실내온도를 높인 후 환기를 시켜 휘발성 유해물질이 밖으로 빠져나가게 합니다.
식물을 이용하는 방법
식물에 따라 휘발성 유기물질을 제거하는 능력이 다릅니다. 예컨데 스파티필름은 아세톤은 잘 흡수하지만 자일렌에는 효과가 없습니다. 따라서 오염물질 종류에 따라 관련 식물을 배치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포름알데히드는 거베라, 오성대추야자나무, 인도고무나무 등이 이산화탄소엔 파키라, 관음죽이 질소화합물엔 벤자민 고무나무, 스파티필름이 추천됩니다.

잎이 많은 식물도 선택의 기준이 됩니다. 실내는 빛이 약하기 때문에 광합성을 잘하는 식물이 어울립니다. 또 대부분 집안이 건조하기 때문에 수분대사 작용이 활발한 것이 좋습니다. 이런기준을 충족시켜주는 식물에는 파키라, 인도고무나무, 홍콩야자 등이 있습니다.

음이온을 가장 많이 내뿜는 식물로는 단연 산세비에리아를 꼽습니다. 일본에선 산세비에리아가 다른 식물에 비해 30배의 음이온을 내뿜는다고 발표해 화제가 됐었습니다. 음이온은 자율신경 진정과 불면증 감소, 신진대사 촉진, 혈액정화, 세포기능 활성화 등 효과를 보입니다. 숲속에 있는 느낌을 준다는 것입니다.

밤에 식물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가 걱정된다면 선인장을 길러보세요. 선인장이나 산세비에리아같이 잎이 두꺼운 다육식물은 낮에는 수분방출을 최소화 하기 위해 기공을 닫고, 밤에만 열어 야간에 대량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합니다. 선인장류는 빛을 많이 받을수록 이산화탄소 흡수율이 좋아지므로 낮에 베란다에 내놓았다가 밤에 침실로 가져오도록 합니다.

숯을 이용하는 방법 -> 평당 1kg의 숯을 이용해 공기정화를 하는 방법도 추천되고 있습니다.
새집증후군 해결의 사후관리
새집증후군 유해물질은 처음에는 많이 나오다가 점점 작게 나오지만 그 기간은 오랜동안 지속됩니다. 따라서 위와 같이 하여 실내 공기질을 개선하였다고 해서, 새집증후군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였다고 할 수 없습니다. 냄새가 조금 덜나고 눈이 조금 덜 따가울 뿐이지 새집증후군 유해물질이 없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새집증후군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 또한 지속적으로 생활화 하셔야 합니다. 지속적으로 환기하고, 유해물질 흡착 및 분해제의 효능이 다 되었는지 점검을 하여 효능이 다 되었으면 교환을 하고, 마루나 소파에 누워지내면 유해물질과 직접 접촉하여 아토피성 피부염, 천식 등의 질병이 생길 수 있으므로 앉아서 생활하셔야 하는 등등... 새집증후군 해결은 신경을 써야 할 일이 많지만 하나하나 차근히 풀어가면 쉽게 해결 할 수 있습니다.

포기하지 마시고 희망을 가지고 끝까지 노력하십시오. 그러면 충분히 극복하실 것입니다.